텐핑 마케팅 노하우, 카페 게릴라 알아보기

2019. 5. 21. 05:31

텐핑을 하는 방법 중 가장 쉽게 많이 하는 것은 카페 게릴라입니다. 하지만 저는 카페 게릴라를 권하지는 않습니다. 잘 하면 괜찮은 효과를 볼 수 있는 방법입니다. 하지만 약간의 요령이 필요합니다. 오늘은 텐핑 카페 게릴라를 하는 방법부터 권하지 않는 이유까지 차례대로 알아보겠습니다.

 

 

 

텐핑이란?

텐핑은 디지털로 광고를 하고 싶어하는 개인이나 회사를 모집하고, 이를 회원들에게 안내합니다. 그러면 회원들은 해당 광고를 다양한 방법으로 마케팅을 하고 그 성과에 따라 보상을 받습니다. 여기서 광고를 홍보하는 다양한 방법이 노하우가 됩니다. 이 노하우를 쌓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많이 해보는 것입니다. 누구나 자신의 수익노하우를 무료로 개방할 이유는 없습니다.

 

 

 

가장 먼저 시도해보는 방법은 카페 게릴라입니다

국내에는 네이버나 다음에 카페가 많이 활성화돼 있습니다. 해당 카페에 홍보를 하면 적잖은 성과를 누릴 수 있습니다. 광고를 게재하더라도 사람들이 봐줘야 합니다. 카페에는 이미 활동하고 있는 회원들이 있어 일정수준 노출효과가 보장됩니다. 그리고 카페의 특성상 특정 주제에 관심 있는 회원들이 모여 있습니다. 즉 자연스럽게 타겟마케팅이 가능해집니다. 예를 들면 다이어트와 관련된 광고 컨텐츠를 다이어트 관련 카페에 하면 관심을 보이는  사람이 많을 것입니다.

 

타겟_마케팅
타겟을 잘 잡는 것이 중요합니다

 

 

 

카페에서 홍보할 때는 광고 문구 작성에 주의해야 합니다

어떤 싸이트도 마찬가지겠지만 자신의 싸이트에 와서 홍보를 하는 것을 달가워할 사람은 없습니다. 카페 역시 다른 회원들이 와서 홍보를 하는 것을 달가워 하지 않습니다. 카페에 따라 차이는 나지만 조금만 광고의 성격을 띄워도 영구탈퇴 시키는 카페도 많습니다. 탈퇴를 각오하고 광고를 미친듯이 뿌리는 사람들도 있는데 신고가 많이 들어가면 계정이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카페 선택에도 요령이 필요합니다

네이버에서 카페 검색을 하면 여러가지 지표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카페 중에는 활성화되어 있는 카페도 있고, 이미 죽은 카페들도 있습니다. 모바일을 선호하는 회원들이 많은 카페도 있고, 그렇지 않은 카페도 있습니다. 자신이 홍보하려고 하는 컨텐츠에 맞는 카페를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활성화가 잘 돼 있는 카페를 찾아야 하는 것도 필요합니다.

 

 

정보성 컨텐츠로 접근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옷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특정 싸이트 의류가 30%할인된다는 것을 알려주면 이것은 광고일까요 정보일까요. 카페에서 마케팅할 때는 정보성 컨텐츠로 제공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해당 카페의 성격에 맞춰 글을 작성해야 합니다. 무턱대고 광고만 하는 것이 아니라 정보성 컨텐츠로 제공해야 합니다.

 

 

 

카페활동도 열심히 해야 합니다. 댓글도 남기고 광고가 아닌 게시글도 작성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아무리 정보성 컨텐츠라도 특정 주제의 글만 남기는 사람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카페 게릴라를 권하지 않는 이유

카페 게릴라를 하면 심리적인 타격을 많이 받습니다. 어떤 경우에는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 싶을 때도 있습니다. 이런 심리적인 타격을 잘 극복할 수 있다면 카페 게릴라를 해 보는 것도 좋습니다. 그래도 자신의 본계정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계정이 날라갈 수도 있으니까요.

카페 게릴라를 하더라도 진짜로 카페 활동을 하는 것이 중요하겠습니다.

 

 

오늘은 이렇게 텐핑 마케팅 노하우, 카페 게릴라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디지털 마케팅을 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그리고 자신에게 맞는 방법을 터득하기 위한 시간도 필요합니다. 첫술에 배부를 수는 없습니다. 하나씩 시도해보면서 노하우를 터득하는 것이 가장 빠른 지름길입니다.

 

 

텐핑 마케팅 노하우 2탄, 페이스북 마케팅 알아보기

페이스북을 단순한 SNS서비스로 아는 사람도 있지만, 페이스북은 그 자체로 거대한 모바일마케팅 플랫폼이다. 타겟 광고시스템이 잘 되어 있어 개인이 접근하기도 쉽고, 고객 데이터를 바탕으로

tariat.tistory.com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