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투자 보유 종목수, 몇 개가 적당한가?!

2021. 6. 14. 06:32

필자는 보유 종목수가 많다. 해외주식 투자도 하다보니 종목수가 약 20개 정도는 되는 것 같다. 사실 보유종목수가 많든 적든 수익만 극대화된다면 문제가 없겠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종목이 많아질수록, 보유한 종목에 대해 자세히 알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오늘은 주식 투자 보유 종목수, 몇 개가 적당한지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다.

 

 

보유종목수

 

 

1. 워렌 버핏

워렌 버핏은 집중투자를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리고 이렇게 집중투자를 하기 위해서는 해당 기업에 대해서 잘 분석하고 알아야 한다고 했다. 그렇게 할 자신이 없으면 인덱스 펀드에 투자하는 것을 추천한다.

 

우리는 단지 몇 개의 특출난 회사에 집중한다. 우리는 집중 투자자이다. - 워렌 버핏, 1994

 


워렌 버핏의 투자방법을 설명하는 'Warren Buffet Way'이라는 책에서는 집중투자자를 위한 골든 룰을 아래와 같이 설명하고 있다.

 

1. 철저한 관리하에 경영되는 특출난 회사에 투자를 집중한다.
2. 스스로 정말 이해할 수 있는 기업으로 수를 제한한다. 10에서 20개가 좋고, 20개가 넘어가면 문제가 발생한다.
3. 당신의 투자대상에서 최고의 회사를 선택하고, 거기에 당신의 투자를 집중한다.
4. 최소 5에서 10년으로 장기투자를 생각한다.
5. 변동성이 발생한다. 흔들리지 마라.

 


20개까지라고 했지만 전문투자자가 아니라면, 이것도 많은 숫자이다. 다음으로 필자가 재미있게 보고 있는 유투버 디피님의 애기를 알아보도록 하겠다.

 

2. 디피

유투버 디피님은 집중투자로 꽤 많은 수익을 복리로 벌었다고 한다. 워렌 버핏을 워낙 좋아하는 분이기 때문에, 위의 내용과 비슷할 수는 있다.

 

- 집중투자 7개
- 초보자는 3개에서 7개로 늘어나는 것을 추천

 


자세한 내용은 아래 유투브 영상을 참고하는 것도 좋겠다.

 

 

 

집중투자에 반대되는 말은 분산투자와 자산배분이 아닌가 싶다. 실제 종목수가 너무 많다면, 주식투자보다는 차라리 코스피나 미국ETF에 투자하는 것이 정신건강에 훨씬 좋지 않을까 싶다. ETF에 투자하면 수익이 적을 것 같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포스팅을 참조하기 바란다.
( 참조: 코스피 ETF의 종류와 매월 일정금액을 투자했다면 그 결과는?! )

 

결과론적인 애기지만, 코스피에 투자했어도 꽤 괜찮은 수익을 가져갈 수 있었다



오늘은 이렇게 주식 투자 보유 종목수, 몇 개가 적당한지에 대해서 알아보았다. 주식투자를 하다보면 이 기업도 좋아보이고, 저 기업도 좋아보인다. 이렇게 하나씩 계좌에 담다보면 정말 많은 수의 주식을 가지고 있게 된다. 어떤 때는 그런 주식 중에서 생각지도 못한 이유로 상승하는 종목도 있으니 더욱 그렇다.

이렇게 종목수가 늘어나는 가장 큰 원인은 투자에 대한 계량화된 기준이 없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이 기업도 좋아보이고, 저 기업도 좋아보이니 어떤 기업을 선택해야 할지 알 수가 없게 된다. 물론 특정 업종이 유망하다고 생각하면 ETF에 투자하는 것도 방법이 될 듯 하다.

그래서 필자도 어떤 계량화된 기준을 가지고 포트폴리오를 관리해야 할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 이를 만들어가는 과정은 블로그에 함께 담을  예정이니 자주 방문해서 놀고 가기 바란다.

태그 :

댓글()
  1. Favicon of https://lliamlisten.tistory.com BlogIcon lliamlisten 2021.06.14 2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정보 잘 보았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