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핑 마케팅 노하우 3탄, 네이버 밴드(band) 마케팅 알아보기

2019. 6. 11. 20:50

SNS채널은 파급효과가 크기 때문에 마케팅의 주요 채널이 된다. 그러나 채널마다 특성이 다르기 때문에 각각 그 특성에 맞는 마케팅 방법을 써야 한다. SNS채널 중 가장 효과적인 채널은 페이스북이지만, 유료광고를 잘 활용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다. Band는 국내에 활성화되어 있는 SNS채널로 다른 채널과 구별되는 특징이 있다.

오늘은 텐핑 마케팅 방법 중 하나인 네이버 밴드(Band)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다.



네이버_밴드



밴드의 화력은 괜찮다.

밴드는 보통 소모임이나 아는 사람들끼리 친목을 도모하고자 만드는 경향이 있다. 그래서 다른 SNS채널보다 자주 글이 올라오지는 않는다. 글이 올라오면 보통 공지성인 경우가 많고, 그만큼 메시지를 확인할 확률이 높다. 그래서 그런지 다른 SNS채널보다는 반응이 좋다. 마케팅을 하는 사람들에서는 이런 경우 '화력이 좋다'라고 표현한다. 하지만 이것도 1~2년 전 일이고 지금은 어떤지 잘 모르겠다. 실제로 밴드의 화력도 점점 약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추천포스트



앱설치와 같은 캠페인을 하기에 적합하다.

밴드를 PC에서 확인하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대부분 모바일을 통해서 글을 확인하므로, 앱설치 캠페인에 굉장히 좋다. 앱설치 링크를 PC에서 확인하면 설치까지 진행하기 어렵지만, 모바일에서는 바로 링크를 타고 앱을 설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모바일 게임 캠페인으로 재미를 본 적이 있지만, 그래도 역시 사전예약게임의 효율이 가장 좋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앱설치



마케팅에 주의하지 않으면 계정이 날아간다.

다른 채널에 비해 밴드는 제재가 강하다. 광고 성격이 짙은 글을 잘못 올리면, 사람들이 신고를 한다. 그리고 이에 대한 조치를 계정을 바로 영구정지시킬 수 있다. 평소 사용하던 계정을 이용해서 마케팅을 한두번 하다보면 밴드 계정이 그대로 날아갈 수 있다. 그래서 밴드에서 활동할 때는 부계정을 만드는 것이 필수다.

그리고 휴대전화를 이용해서 마케팅을 하다보면, 해당 기기가 밴드 사용이 정지될 수 있다. 이 경우 핸드폰을 이용해서 밴드에 추가 가입하는 것이 제한된다. 다른 SNS채널에 비해서 제재가 굉장히 강하다. 



오늘은 이렇게 텐핑 마케팅 방법 중 하나인 밴드에 대해서 알아보았다. 밴드는 마케팅  효율은 좋으나 계정에 대한 제재수위가 높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밴드를 새로 개설해서 회원들을 모집하는 것도 좋지만, 회원 모집에 시간도 많이 걸리고 활성화하기가 어렵다.


증권사별로 계좌 개설 이벤트가 치열하다. 비대면으로 계좌개설만 해도 현금을 지급하는 증권사도 있다. 각 증권사의 매매수수료와 비대면 계좌 개설 이벤트가 궁금하다면 아래 포스팅을 참조해보자. 
(참조: 미래에셋,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 대신증권, KB투자증권, NH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이베스트투자증권, 키움증권 주식매매수수료와 비대면 계좌 개설 이벤트 알아보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