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서점에 중고책 팔기 후기와 노하우

2019. 6. 24. 20:47

책은 은근히 버리기 어려운 물건 중의 하나이다. 잘 읽지 않던 책도 버리려고 하면 다시 보게 된다. 그래서 책을 정리하기 위해 안 보는 책들을 모아 알라딘에 중고로 판매하고 있다. 처음에는 어렵더니 한 두번 하니 가지고 가는 책이 산더미가 된다.

오늘은 알라딘 중고책 팔기 후기 및 노하우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다.


중고책_팔기



예스24를 비롯해서 중고책을 거래할 수 있는 싸이트는 많이 있다. 하지만 중고책 거래를 가장 먼저 시작한 알라딘이 여러가지 정책이나 프로세스가 잘 되어 있다. 여기서는 알라딘 서점에 중고책을 파는 것을 기준으로 작성해보았다.


1. 비싸게 파려면 개인에게 팔아야 한다.

중고책을 알라딘에 팔면 알라딘은 이 책을 되판다. 그래서 알라딘은 책을 비싸게 사지 않는다. 책을 비싸게 팔면 개인에게 팔아야 한다. 하지만 인기 있는 책이 아니면 알라딘에 '개인에게 팔기'로 등록해도 책이 나가지 않는다. 최근에 발간된 책이라면 개인에게 팔기로 등록하고 그렇지 않으면 그냥 알라딘에 파는 것이 속 편하다.


2. 알라딘에서 사지 않을 책은 그냥 버린다.

10권 이하라면 무겁지 않지만 10권이 넘어가면 책을 가져가는 것도 부담이 된다. 열심히 가져갔는데 알라딘에서 이 책은 구매하지 않는다고 하는 것도 참 허탈한 일이다. 알라딘에서는 재고가 많은 책은 구매하지 않는다. 다행히 이를 미리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책을 조회하기 위해 알라딘 홈페이지에 접속한다. [온라인중고샵] - [알라딘에 중고팔기]로 들어간다.

알라딘에_중고팔기

( 알라딘 홈페이지 바로가기 )


상품명으로 검색하면 아래와 같이 책목록이 나온다. 여기서 '매입불가'로 표기된 상품된 판매가 불가능한 상품이다.

매입불가상품_확인

( 매입불가상품 확인 )


3. 등급을 확인하고 파손되거나 낙서가 있는 책은 버리자

귀한 책이 아니라면 알라딘에서 보유하고 있는 책은 상당수다. 그리고 파손되거나 낙서가 있는 책은 잘 팔라지 않는다. 그래서 알라딘에서는 팔릴 만한 깨끗한 책을 보유하고 싶어한다. 무겁게 가져가서 버리는 것도 힘들다. 책을 훑어보고 낙서가 있거나 파손됐으면 깔끔하게 버리자. 팔린다고 해도 그런 책은 몇 푼 되지 않는다.


알라딘에 중고책을 팔기 위해서는 택배로도 발송할 수 있으나, 보통 저녁10시까지도 영업을 하므로 찾아가는 것이 편리하다. 주위의 알라딘 중고샵이 어디 있는지 확인하고 싶다면 아래 링크를 참조해보자.
( 참조: 알라딘 중고샵 위치 확인하기 )


오늘은 이렇게 알라딘 서점에 중고책 팔기 후기와 노하우에 대해서 알아보았다. 언제가는 읽을 거라고 방치해 둔 책은 대부분 읽지 않는다. 정리도 하고 약간의 용돈벌이(?)도 할 겸 집 안의 책을 정리해 보는 것도 꽤 의미있는 일이다. 이 참에 한 번 해보도록 하자.


증권사별로 계좌 개설 이벤트가 치열하다. 계좌를 개설하면 현금을 지급하는 증권사도 많다.  증권사의 비대면 계좌 개설 이벤트가 궁금하다면 아래 포스팅을 참조해보자.
(참조: 미래에셋,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 대신증권, KB투자증권, NH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이베스트투자증권, 키움증권 주식매매수수료와 비대면 계좌 개설 이벤트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