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북 프로 초기설정 베스트팁 3가지!

2019. 7. 24. 03:07

뛰어난 디자인과 인터페이스에 반해 맥북을 구매한 지 5년이 다 되어간다. 처음에는 윈도우와 다른 인터페이스 때문에 난해했지만, 지금은 그보다 편리하게 사용하고 있다. 아마 맥북을 처음 접하는 사람들은 필자가 느꼈던 난해함을 느낄 것이다. 하지만 초기에 몇 가지 설정을 하면 맥북을 사용하는데 좀 더 친근감이 들 것이다.

오늘은 맥북 프로 초기설정 베스트 팁 3가지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다.


맥북프로_초기설정



보통 가장 처음 접하는 컴퓨터OS는 윈도우일 것이다. 맥북은 인터페이스가 윈도우와 다른 점이 많아 처음 사용하는데 어려움이 있다. 이를 해소해 줄 방법들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다.


1. 마우스 스크롤 방향

맥북의 터치패드를 사용할 때는 모르지만 마우스를 연결해서 사용하면 어색함을 느낀다. 바로 마우스 스크롤 방향이 윈도우와 다르기 때문이다. 윈도우에서는 스크롤을 아래로 내리면 문서가 아래로 가지만, 맥북은 그와 반대이다. 다행히 이 문제는 무료 소프트웨어를 통해서 해결할 수 있다. 'Scroll Reverser'라는 프로그램이다. 아래 링크를 방문하면 Scroll Reverser라는 프로그램을 다운 받을 수 있다. 

( 참조: 스크롤 리버서 다운받으러 가기 )


스크롤_리버서

( 마우스의 스크롤 방향을 바꿀 수 있다 )


2. 한/영 전환 키보드

윈도우는 한/영 전환 키가 우측 alt키이다. 하지만 윈도우에서는 command + spacebar를 클릭해야 한다. 익숙해지면 command + spacebar를 입력하는 것도 불편하지는 않다. 하지만 기계식 키보드를 쓰거나, 윈도우와 다른 환경이 어색하다면 변경할 수 있다. 맥북의 환경설정에서도 변경이 가능하고, 아니면 별도의 단축키를 관리하는 프로그램을 사용할 수도 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포스팅을 참조해보자.

( 참조: 맥에서 윈도우 키보드 사용하기(1) - 한영전환, command키 바꾸기 )


3. 폴더 구조

윈도우는 로그인을 하면 내 바탕화면이 있고, 이에 따른 문서 폴더 등등이 있다. 맥북은 폴더구조가 윈도우와 달라서 조금 헷갈린다. 일단 맥북의 바탕화면 격의 폴더는 'open'이라는 폴더이다. 로그인한 사용자가 관리하는 폴더의 제일 상단이 open이라고 보면 된겠다. 여기에는 그림, 다운로드, 음악, 문서 등의 폴더가 있다. icloud drive를 사용한다면 조금 다를 수도 있다.


맥북_오픈

( 폴더 모양도 집처럼 생겼다, 파일 리스트 보기는 '칼럼보기'를 이용하고 있다 )


서울에 거주한다면 애플 가로수길에서 맥북 교육을 받는 것을 추천한다. 교육은 무료이고, 처음 맥북을 접하는 사용자를 위해 친절하게 사용법을 알려준다. 서울에 거주하지 않거나 참석이 어렵다면, 필자의 교육후기를 참조하는 것도 좋겠다.

( 참조: 애플 맥북 무료교육 기본편 참석 후기와 약간의 팁! )



오늘은 이렇게 맥북 프로 초기설정 베스트팁 3에 대해서 알아보았다. 맥북은 처음 사용하기에 불편한 도구일지는 모르지만, 익숙해지면 굉장히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처음에 난해하고 어색하다고 포기하지 말고, 꾸준히 사용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맥북에서 안드로이드 모바일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거 알고 있는가?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다면 아래 포스팅을 참조해 보자.
(참조: PC에서 안드로이드 어플이나 모바일 게임 실행하기 )


댓글()